:::

단수이 푸여우꽁

단수이구 종교사원

관광명소사진

관광명소지도

관광명소정보

주소신베이시 단수이구 민안리 쫑정로 200호
전화886-2-26211731
시간07:00~21:00

관련 링크

단수이 쫑정로 옛거리에 위치한 푸여우꽁의 실제로 세워진 역사는 알 수가 없습니다. 누군가는 용정 시대에 처음으로 세워졌고, 서기 1796년(가경 원년)에 재건되었다고 하는데, 확실한 점은 푸여우꽁이 이미 20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제3급 고적지이고, 단수이 4대 절중 역사가 가장 오래된 절이라는 점입니다. 이 절은 주로 마쭈를 모시기 때문에 마쭈꽁이라고도 불립니다. 황제의 하사를 받지 못했지만 여전히 원래의 절 이름을 유지하며 티엔후꽁이라고 부르지 않는 것은 옛날 단수이가의 발전 중심이었기 때문입니다. 절 앞의 대련중 한 구절인 「고통의 바다는 끝없는데, 누가 메이조우의 강건너 깨달음의 경지로 갈 수 있나」를 보면 옛조상들이 바다를 건너 타이완으로 건너올 때의 역경과 마쭈가 사람들을 보호해주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다는 것을 상상할 수 있습니다. 푸여우꽁은 가장 오래된 역사를 지닌 절로서 신기한 이야기들을 많이 가지고 있습니다. 예를 들면, 대전의 「익천소우」라는 편액은 중국과 프랑스 전쟁시에 마쭈가 현신의 역량을 빌어 전쟁을 이기게 도와줬으며, 광서 황제가 이로 인해 이 편액을 하사했고, 절의 보물 중 하나로 오늘날까지 대전에 걸려있다고 전해집니다. 전전의 벽에 상감된 『망고루비』는 단수이 강어귀에서 배를 안내하는 망고루 등대가 세워진 사적이 기재되어 있습니다. 사방 벽면을 둘러싸고 있는 부조 대부분은 근처 상점들이 주신으로 기증하여 재건된 것이지만, 소박함과 현대감이 공존하는 장치 예술로서, 지금의 옛거리를 빛내주고 있습니다. 절 앞의 돌사자를 자세하게 관찰해 보면 그 머리가 특별히 밝은 것을 볼 수 있는데, 아마 돌사자가 원래 바다에 배들의 평형 유지에 도움을 주던 압선석으로 만들어졌으며, 이민자들이 평안하게 바다를 건널 수 있도록 보호해주었다는 전설 때문에 주민들이 평안을 기원하기 위해 사자 머리를 자주 만져서 밝아진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